코로나19에 멈춘 MLB도전

코로나19 영향 양현종, 김재환 MLB도전 호재 아닌 우려

양현종 김재환

코로나19 때문에 스탑된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 도전 양현종, 김재환 호재아니다.

신종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KBO는 물론 MLB에도 피해가 장난이 아니다.

아직 리그 개막일 조차 확정 짓지 못한 가운데, 올 시즌을 끝으로 MLB 도전에 나설 선수들에게는 악재에 가깝다는 전망이 나온다.

KBO리그에는 올 시즌을 끝으로 MLB에 도전하겠다고 밝힌 선수들, 그리고 간접적으로 도전 의사를 밝힌 선수들이 더러 있다. 리그를 대표하는 에이스인 양현종(KIA타이거즈), 한 차례 포스팅시스템 (비공개경쟁입찰)에 나선 김재환(두산베어스), 역시 MLB도전 의사를 밝힌 김하성(키움히어로즈)과 나성범(NC다이노스) 등의 핸보가 관심을 모은다. 상당수의 에이전트 선임 등 절차 정비를 대다수 마친 상태이다.

다만 코로나19 사태로 리그가 멈춘 것은 호재가 아닌, 악재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기본적으로 이 선수들이 MLB 구단들의 눈길을 끌 기회가 줄어들었고, MLB쪽도 코로나19 탓에 국제 스카우트에 온전히 전력을 쏟기 어려울 수도 있다는 부정적 전망이 나온다.

소속 선수의 MLB진출을 이끈 경험이 있는 에이전트 A는 사태가 진정된 후 리그가 개막되면 스카우트들이 선수들의 현황을 파악할 시간은 충분하다고 보면서도 메이저리그 쪽에도 산적한 문제가 많아서 상대적으로 한국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에 대한 관심이 줄어들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

결국 기존 리포트에 선수들이 어떤 가치로 평가됐느냐가 중요할 수도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조심스레 개인적인 생각을 밝힌바가 있다.

역시 블브 계약을 따낸 경험이 있는 에이전트 B는 “양현종이나 김재환 등 믈브 진출을 노리는 선수들은 올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단언했다. 이를 테면 양현종은 확실한 결정구를 하나 더 추가하는 것, 김재환은 타격 반등은 물론 수비에서도 일정 수준은 기여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는 것이다. 그런 점을 보여줄 기회가 사라질 수도 있다는 우려다.

실제 최근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KBO리그 출신 선수들이 이런 절차를 밟았다. 메릴 켈리(애리조나)는 한국에 처음 왔을 때와 마지막 모습이 상당 부분 다른 선수였다. 적지 않은 나이에도 3년이라는 든든한 계약 기간을 확보한 조쉬 린드블럼(밀워키)은 공의 회전 수와 변형 패스트볼 업그레이드가 믿음을 심어준 끝에 금의환향했다. 김광현(세인트루이스) 또한 구종 다변화, 그리고 부상에서 완벽하게 회복했음을 증명한 것이 메이져리그 진출의 밑거름이 됐다.

이처럼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면 선수들에게는 결코 호재로 다가오지는 않을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아직 만 25세인 김하성을 제외하면, 나머지 선수들은 모두 만 30세를 넘긴 선수다. 남은 시간이 많지 않다는 이야기인데, 가장 적기였던 올해 타이밍을 놓칠 수도 있다는 아쉬움도 나온다. 애당초 이들이 특급 대우를 받을 만한 선수들은 아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정밀한 평가를 받지 못할 수도 있다는 우려도 마찬가지다.

짐의 스포츠 정보 는 항상 좋은 블로그로 여러분께 보답 하겠습니다.